Home > 행사 알림터 > 행사 내용
온 세계 열방 민족들에게 진리의 빛을

ⓒ2005 wmceti
2005 외국어 교사 연수, 녹음 우거진 엘로힘연수원서 열려
Date / 2005-08-14
올해는 광복 60주년이 되는 해이다. 독립 만세의 함성이 전국에 울리던 그날을 떠올리며 조국의 소중함과 자유의 고마움을 느끼고, 독립운동가들의 애국정신을 되새기는 광복절. 이날 영적 독립운동가들은 진리의 광복을 염원하는 한편, 총회 해외국에서 주최한 ‘2005 외국어 교사 연수'를 통해 더욱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

이번 행사는 녹음이 우거진 엘로힘연수원에서 8월 14일과 15일 이틀에 걸쳐 열렸다. 과수원에서 한창 익어가는 풋사과가 단내를 물씬 풍기고 있는 연수원에 모인 참가자들은 외국어 경연대회와 외국어교사 선발대회를 통해 선발된 성도들로, 지난 5월 29일 있었던 시험에 최종 합격해 외국어 교사로서 자질을 인정받았다.

이번 연수는 말 그대로 외국어로 말씀을 증거하기 위한 능력을 향상하기 위한 심층 학습이 주를 이루었다. 또한 좀 더 효율적인 세계 복음을 위한 방안을 강구하기 위한 토론과 세미나, 대화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이번 행사를 총괄한 해외국 심재진 목사는 연수 첫날 “성경의 예언대로 땅 끝까지 이르러 하나님의 진리가 전파되는 교두보 역할을 하는 것이 우리들이 해야 할 몫”이라고 화두를 던지며 “아직까지 진리를 모르는 외국인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는 것과 국내에서 진리를 영접한 외국인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잘 깨닫고 본국에 돌아가 진리를 온전히 증거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우리들의 과제다”라고 전했다.

20여 명으로 구성된 11개의 각 조별 구성원들은 이틀 동안 연수원 제1강당에서 담당 교수의 지도에 따라 연수에 임했다. 이들은 총 12개 과목으로 구성된 심층 학습 프로그램에 따라 말씀의 깊이를 더하며 외국어 전도 능력을 길렀다. 학습이 외국어로만 진행되었다는 점이 이번 연수의 가장 큰 특징이라 할 수 있다.

연수 첫째 날 저녁에는 ‘성공적인 해외 선교를 위한 세미나'를 열어 해외복음의 청사진을 마련하는 시간도 가졌다. 성도들은 세미나를 통해 외국어 달란트를 받은 자로서 가져야 할 마음가짐과 역할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성찰할 수 있었다.

연수를 마치고 돌아가는 성도들은 “외국어 능력이 부족한데도 이 자리에 불러주셔서 감사드린다. 해외복음에 뜻이 있었지만 영어로 말씀을 증거할 기회가 적어 아쉬웠다. 이번 교육을 통해 발표뿐 아니라 실제로 외국인에게 말씀을 전했을 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도 잘 알 수 있게 되었다.”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현재 새 언약 진리가 전파된 곳은 세계 100여 개국. 아직도 진리의 빛을 보지 못하고 흑암 가운데서 헤매고 있는 하나님의 자녀들이 많다. 방언의 능력으로 말씀의 전신갑주를 덧입은 모든 성도들이, 사도 바울처럼 넓은 안목과 기개를 가지고 땅 끝까지 달려가 구원을 바라는 모든 자들에게 진리의 빛을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 전 세계에 흩어진 하늘성민들이 그 빛을 바라보고 새예루살렘으로 구름같이 비둘기같이 신속히 몰려오기를 손꼽아 기다려본다.

저작권자ⓒ하나님의 교회.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이전글이 없습니다 --
하나님께 감사를, 세